내용보기

스킵 네비게이션

네트워크 DB

네트워크 DB 하위메뉴

바로가기메뉴


문화원형

문서위치

인기검색어연극미술 ㅣ연극
목록전체보기
  • ㄱ
  • ㄴ
  • ㄷ
  • ㄹ
  • ㅁ
  • ㅂ
  • ㅅ
  • ㅇ
  • ㅈ
  • ㅊ
  • ㅋ
  • ㅌ
  • ㅍ
  • ㅎ

노이미지

  • 향토술담그기(鄕土술담그기)
  • 명 칭 향토술담그기(鄕土술담그기)
  • 구 분식(食)
  • 소재지 전북 김제시 사정거리3길 44-10, 외 (요촌동)
  • 내 용
    향토술은 각 지방에 제조법이 구전되어온 술인데, 1955년 <양곡관리법>에 의한 곡주생산 금지조처로 생산이 중단되어 오다가 1986년 후부터 다시 우리의 향토술을 발굴하고 보존하는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송순주는 25°내외의 맑은 담황색을 내는 술로 위장병, 신경통에 특효가 있고, 풍치예방에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양조물, 곡자, 송순, 소주를 재료로 하여 만든다.
    송순주가 제조 전승되게 된 유래는 조선 선조(1567∼1608) 때 병조정랑을 지낸 김탁이 위장병과 신경통으로 고통을 겪고 있자 부인인 완산 이씨가 산사의 여승으로부터 송순주가 위장병과 신경통에 좋다는 말을 듣고, 이 술을 빚는 방법을 익혀 송순주를 만들어 남편에게 먹인 결과 건강이 좋아짐으로써, 이후로부터 이 가문에 송순주 제조방법이 전승되었다고 한다.
    이강주의 유래는 확실하지 않으나 문헌에 나타난 기록에 의하면 조선 중기부터 성행된 것으로 나타나 있다. 양조물, 곡자, 소주 등을 재료로 하여 만든다. 이강주는 생강의 매콤한 맛과 계피향이 조화되어 감칠맛이 은은하며 배의 청량감, 신경안정의 역할을 하는 울금과 꿀이 첨가되어 피로회복과 위를 튼튼하게 해준다.
    향토술담기는 현재 기능보유자 김복순, 조정형씨에 의해 전승되고 있다.
  • 비 고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6호(1987.04.28)

본문 다시읽기

리뷰컨텐츠는 현재 페이지의 본문내용에 다시 접근할 수 있도록 링크를 제공합니다.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주소 자동수집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우) 5500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현무1길 20(경원동3가 14-2) 한국전통문화전당 내 4F 전통문화창조센터

Tel. 063-281-1570~5 Fax. 063-286-1420